IT 리더 40% 이상이 2030년까지 인공지능(AI)에 일자리를 빼앗긴다고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컴퓨터 백신 프로그램 ‘바이러스 버스터’ 시리즈로 알려진 보안기업 트렌드 마이크로(Trend Micro) 조사에 따르면, IT분야 리더와 최고 정보책임자(CIO), 최고 기술책임자 (CTO) 등 관련 전문가 500명에게 사이버 보안 분야 미래를 물은 결과 41%가 “향후 10년 이내에 AI에 일을 빼앗길 것으로 믿고 있다”고 답변했다. 반면 “AI에 일을 빼앗기는 일은 절대로 일어날 수 없다”는 응답은 불과 9%였다.

또한 32%는 “10년 이내에 AI가 모든 사이버 보안을 완전 자동화 한다”고 대답했다. 또 24%는 “10년 이내에 데이터 액세스가 생체인증 데이터 혹은 DNA 데이터에 연결돼 무단 액세스가 불가능하다”고 응답했다.

향후 5년, 즉 2025년까지 전망에 대해서는 22%가 ‘원격 근무가 보편화돼 기업의 부동산 투자가 대폭 감소할 것’, 21%는 ‘5G 네트워크와 보안 인프라가 완전히 변화할 것’, 19%는 ‘AI를 활용한 사이버 공격이 일반화될 것’, 15%는 ‘AI에 의해 보안이 자동화 된다’고 답변했다.

한편 트렌드 마이크로는 ‘2021년 보안위협 예측’이라는 보고서도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원격근무 확대로 인해 사이버 공격이 재택근무를 대상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사내 네트워크 방화벽 보호라는 기존 패러다임이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한비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