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Zoox, 완전 자율주행 전기차 공개

아마존이 지난 6월 인수한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죽스(Zoox)가 마침내  완전 자율주행 전기차 로봇택시(robotaxi)를 14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죽스는 4인용으로 133kWh 배터리 팩이 장착되어 있다. 완전 충전 시 최대 16시간을 이동할 수 있다. 전체 길이는 143인치(3.63 미터)로 고속도로 주행 시 최고 속도 시속 120Km로 달릴 수 있다.

또 라이다 퍽 6개와 레이더 센서 및 카메라가 여러 개 탑재됐다. 따라서 사각지대가 거의 없이 각 모서리에서 270도 시야를 제공한다. 특히 최대 150m 떨어진 물체를 감지할 수 있으며, 1차 감지(센싱)가 실패할 경우 2차 센싱 등 중복성을 제공한다.

현재, 죽스는 샌프란시스코와 캘리포니아 포스터 시티,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등에서 로봇택시 기술 및 안전성을 실험하고 있다. 

죽스는 로봇택시의 정확한 출시시기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다만, 내년 이후에 자세한 로봇택시 서비스 투입 계획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한비 기자 itnews@